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골목상권 회복 지원사에 북구서 4개소 선정

20220622일 (수) 16:39 입력

  • 축소
  •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대구 북구 소재 4개소 골목상권이 대구광역시와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에서 시행하는 2022년 「골목상권 회복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2억원을 확보하였다.
 
대구시와 전통시장진흥재단에서는 골목상권 기초기반을 갖춘 상권을 대상으로 골목상권 및 점포 활성화 방향을 컨설팅하여 골목상권을 체계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5월부터 공모하여 6월 21일 지원대상지를 최종 선정하였다.

대구시 9개 골목상권이 신청하였으며, 서류‧발표심사를 거쳐 학정동상가, 함지산 상가, 복현오거리, 동변동 골목상권(이상 북구), 신암성당골목(동구), 대명동 계대정문(남구), 배꽃향(달서구) 총 7개소가 선정되었다.  
 
선정 골목상권은 사업비 5천만원 내에서 상권활성화 컨설팅지원과  캐릭터, 브랜드 로고 개발 등 디자인 개발과 골목상권 행사 지원, 미디어매체 홍보와 같은 홍보마케팅을 지원한다.

북구의 골목상권은 상반기 각종 공모사업 선정으로 총 23억을 확보하였다.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주관 스마트 시범상가 공모사업에 3개소 15억,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 주관 공모사업에 지역상권 활력화사업 3개소 6억, 이번 회복사업 4개소 선정으로 2억원을 확보하여 상권활력의 마중물을 마련하였다.

배광식 북구청장은“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를 지나온 상인들이  난관을 극복하고자 하는 한마음으로 이뤄낸 결과로 침체된 골목상권 활력의 불씨가 되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정미 기자



지역 북구청
  • 이전
    이전기사
    대구 북구청 ‘22년 정책실명제 중점관리대상사업’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