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정치개혁 공동행동 ‘선거제도 개혁 30일 시민행동’ 돌입

1인시위·퍼포먼스·당대표/원내대표 면담요구·정치개혁특위 방청 등 전방위 활동

20171201일 (금) 15:17 입력

  • 축소
  •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전국 55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의 연대체인 <정치개혁 공동행동>이 오늘(1)부터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30일 시민행동에 들어간다. 이달 말까지를 활동시한으로 정한 국회 정치개혁특위의 논의가 너무 지지부진해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국회정문과 자유한국당사 앞에서 각각 1인 시위에 돌입했다. 먼저, 국회정문 앞에서는 국회 정치개혁특위의 신속한 논의를 촉구하고, 자유한국당사 앞에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18세 선거권 등을 반대하면서 국회 정치개혁특위의 논의를 가로막고 있는데 대해 항의를 할 계획이다.

 

 

특히,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참여하는 단체들은 물론 시민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 1인 시위를 열린 공간으로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정치개혁 공동행동>12월 한 달 동안 청소년 입당원서 제출, 행동하는 독서모임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등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각 정당들에게 신속하고 책임있는 논의도 촉구한다.

 

또한,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 각 정당 대표 및 원내대표 면담을 통해 내년 613일에 치러질 지방선거부터 바뀐 선거제도로 치를 수 있도록 강력하게 촉구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이번 면담을 통해 내년 지방선거를 위한 선거구획정 법정시한이 1213일까지 임에도 불구하고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논의의 진전이 없는 것을 비판하고, 지방의회 선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비례대표 확대를 포함해 특별자치를 실시하고 있는 제주도와 세종시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법안에 대해 신속히 처리할 것 기초의회 지역선거구를 3-5인으로 할 것 내년 지방선거부터 만18세 선거권이 도입될 수 있도록 할 것 선거일전 180일전부터 제한되고 있는 유권자들의 표현의 자유를 보장할 것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각 시.도별로 진행되고 있는 기초의원 선거구획정과 관련해서도 각 정당이 2인선거구를 통합해 4인선거구를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각 정당이 찬성할 것을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향후에 진행될 정치개혁 특위 회의 방청을 하는 한편, 회의록 등을 모니터링해 최악의(worst) 정치인도 발표하는 등 국회의 논의를 예의주시하며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욱 기자 

 

<정치개혁 공동행동의 ‘선거제도 개혁 30일 시민행동’ 일정> 


 




지역 사회
  • 이전
    이전기사
    맘愛드림, 다문화가정 위한 부모교육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