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홍준표, 돌아선 대구민심 다잡을까?

대구북구을 당협위원장 임명 후 본격 선거체비...실언은 여전

20180121일 (일) 13:18 입력 20180122일 (월) 08:13 수정

  • 축소
  •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영남의 정치 일번지 대구6·13지방선거를 약 5개월 앞둔 시점에서 또 한 번 격랑의 파고에 휩쓸릴 전망이다.

 


- 지난 20일 평창동계올림픽을 이명박 정부의 치적이라고 강조한 홍준표 대구 북구을 당협위원장의 페이스북 글.

  

지난 19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구 북구을 당협위원장으로 임명되면서부터, 이 같은 기류는 더욱 더 거세지는 분위기다

 

특히, 홍 대표는 같은 날 지난 8일 시작한 전국순회 행보를 종착지인 제주도에서 마무리하면서 지방선거 승리에 대한 결의까지 다졌다.

 

전국순회 행보에서 6·13지방선거 필승 결의를 다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페이스북 생중계를 통해서도 19대 대선에서 패배한 이후 그동안 일궈낸 성과에 대해 입장을 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생중계는 신년기자회견 방식이지만, 자유한국당의 본격적인 지방선거 체제로의 전환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게 정가의 시각이다

 

앞서 19,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도 서울 6, 부산 5, 인천·대전 각 3, 광주·충북·충남·경남 각 2, 대구·전남·제주 1곳 등 전국 45곳의 당협위원장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지원이 없는 곳과 경쟁이 치열한 일부 지역이 아직 많이 남은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이 45곳을 서둘러 발표한 것은 대선 패배 이후의 휴유증을 조기에 종식하고, 돌아선 민심을 서둘러 봉합하겠다는 의도로 보이는 대목이다.

 

그러나 대구 시민들의 반감에 대해선 당 내부에서조차도 극도로 조심하는 듯한 분위기다. 바로, 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을 신청한 강효상 비례의원에 대해선, 자유한국당이 심사 결과 발표를 보류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매일신문은 120일자 <홍준표 대구 북을 당협위원장 확정한국당 전국 45곳 선정 결과 발표> 제하의 기사를 통해 (효상) 의원은 홍 대표의 최측근으로 비서실장까지 맡고 있는데 강 의원마저 꽃길을 걷게 하는 것은 당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라고 분석했다.

 

매일신문은 또 국민과 당원에게 감동을 줘도 모자랄 판에 자신의 정치적 기반 구축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을 면키 어려운 처사” “엄동설한에 당원들은 추위에 떨고 있는데 당 대표가 가장 따뜻한 아랫목을 염치도 없이 덥석 차지해 버린 꼴등 홍 대표의 당협위원장 임명을 직접적으로 비난한 친박계 김태흠 최고위원의 발언을 전하기도 했다.

 

여하튼 홍준표 신임 북구을 당협위원장은 돌아선 대구 민심을 잡기 위한 선거전략 구상을 필두로 전국적인 세 확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의 낙향(?)에 따른 당 내부 갈등은 여전히 남은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대구 지역의 일부 시·구의원 중에서도 이탈 조짐까지 보이고 있어, 홍 위원장 입장에선 대구 민심에다 지방의원들의 복심까지 모두 잡아야 할 묘수가 필요해보이지만, 이미 금이 가기 시작한 콘크리트 지지층의 보수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이런 가운데, 실언 제조기로 정평이 난 홍 위원장이 또 다시 막말에 가까운 발언을 쏟아내 지역에서 웃음꺼리가 되고 있다.

 

홍 위원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창 동계 올림픽은 DJ·노무현 정권 시절에 두 번에 걸친 실패를 딛고 내가 당 대표 시절에 이명박 대통령이 전 국민의 뜻을 모아 유치한 쾌거였다. 강원도 SOC예산도 우리가 전부 다 준비 했고 저들은 한일이 아무 것도 없다. 그런데 숟가락만 들고 나타난 저들이(문재인 정부) 평창 올림픽을 평양 올림픽으로 만들고 김정은 독재 체제 선전장으로 만들고 있다나아가 올림픽을 유치한 대통령을 개막식 초대도 하지 않고 복수의 일념으로 검찰 포토라인에 세울려고 청와대가 나서서 검찰에 사실상 지시를 하고 있다. 올림픽을 나치의 선전장 같이 세계의 웃음거리가 되는 것도 모자라 나라의 상징인 태극기까지 포기하고 올림픽을 유치한 당사자까지 부패로 몰아 세계의 손님을 초대 해놓고 복수 대잔치를 획책하고 있다. 참으로 안타깝고 부끄럽다. 그만 하고 이성을 되찾으십시오라고 자신이 여전히 당 대표인양 실언을 쏟아내 주위의 비아냥을 샀다. 

 

홍 위원장의 이런 주장에 대해, 지역의 한 정치인은 "이제는 본인이 당 대표인지, 당협위원장인지 구분조차 못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라고 전제하고, "이제 당협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겼으면, 거기에 걸맞게 행동하고 처신해야 한다"며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으로 수사선상에 오른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두둔하려는 저의를 모르겠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이명박 정부의 치적을 그렇게 두둔하고 싶다면, 먼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실정에 대해 전 국민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먼저"라며 "이제는 제발 정신차리고, 지역의 당협위원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비꼬았다.   

 

김영욱 기자 

지역 사회
  • 이전
    이전기사
    황수경 통계청장, 동북통계청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