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행복북구문화재단 기획공모전 <Z to A> 2부 <팬데믹 : 디스토피아>展 개최

20220805일 (금) 16:20 입력

  • 축소
  •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보내기
  • 트위터 보내기
(재)행복북구문화재단 상임이사 이태현이 주최하는 대학문화예술키움 청년기획공모전 《Z to A》의 2부, <팬데믹 : 디스토피아>展이 오는 8월 9일부터 9월 3일까지 경북대학교 북문 대학로에 위치한 ‘청문당’에서 개최된다. 《Z to A》는 공모로 선정된 3팀의 전시 기획안을 멘토링을 통해 발전시키고 그 결과물을 4주간 선보인다. 2부 <팬데믹 : 디스토피아>展은 박정우 작가가 기획을 맡았으며 곽명희, 김은수 작가가 함께한다. 4월 공모선정 후 미술평론가 김영동 멘토와의 2회 멘토링으로 다듬어지고 발전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는 팬데믹의 종식을 기다리는 시점에서 팬데믹이 변화시킨 것들과 앞으로 변화시킬 것들을 고민을 담고 있다. 기획자 박정우는 “현 사회는 팬데믹 속에 통제된 시스템과 제한된 개인의 자유, 그리고 개개인들의 감시가 짙게 형성되며 디스토피아를 연상시킨다. 팀 원초아는 3대 디스토피아 소설 (‘예브게니 자마찐’의 『우리들』, ‘조지 오웰’의 『1984』,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을 재해석한 영상, 설치, 단체 회화작품을 선보인다.”고 전한다.

곽명희 작가는 팬데믹으로 인해 단절된 사회의 모습을 표현한다. 사람들의 모습을 커튼에 기록하듯 수놓고, 그 너머 혼란스러웠던 사회를 통제하던 정부의 모습을 담아낸 영상을 설치했다. 작가는 전시장을 자신이 수용한 통제와 단절을 성찰하는 공간으로 삼고 관객에게 통제자의 관음을 체험하게 한다. 이를 통해 경험하게 되는 불쾌한 감정과 일련의 현상을 작품을 통해 개화(開花)하고자 한다.

김은수 작가는 여러 대의 브라운관 TV화면에 관람자의 모습을 무작위로 송출함으로써 감시당할 때의 인간에게 일어나는 현상에 관해 탐구하고자 한다. 인간은 통제당할 때 자신도 인지하지 못하는 무의식의 영역에서 일어나는 행동을 표출하곤 한다. 작가는 작품을 체험하는 관람객에게 가상의 화면 속 자신의 모습과, 그것이 현실에 미치는 영향의 상호작용에 대해 생각한다. 또한 가상의 디스토피아 세상 속 감시가 주는 공포와 이를 맞서는 인간의 감정을 시각화한다. 

박정우 작가는 애니메이션을 통해 이후 사회 변화의 방향성에 관한 질문을 하고자 한다. 현대사회의 인간은 첨단 기술의 시대에서 살고 있지만, 아직 관계를 중요시하는 사회적 동물로서의 모습이 남아있다. 작가는 이러한 인간의 양면성에 주목하여 우리가 인간성을 점점 소멸하면서 미래사회로 나아갈지, 아니면 과거의 모습을 간직한 채 원시적인 모습을 유지할지 선택해야 할 것이라는 점을 말하고자 한다.

세 작가는 <팬데믹 : 디스토피아>를 통해 디스토피아 개념상의 풍자적 요소를 시청각으로 표현하여 관객에게 보다 입체적인 감각을 제공하며 변화한 세계를 관망하고 함께 이야기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재)행복북구문화재단 관계자는 “팬데믹 종식으로 나아가는 시점에서 지난 2년 동안 청년들이 겪은 통제와 감시사회를 그들의 시각적 언어로 돌아보고자한다. 시대를 반영하는 예술을 통해 각자가 겪은 팬데믹과 디스토피아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한다. 

전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행복북구문화재단 홈페이지(hbcf.or.kr)나 청문당 홈페이지(youth.hbcf.or.kr) 또는 053)320-5139로 문의하면 된다.

김은수 기자



교육/문화 살아가는 이야기
  • 이전
    이전기사
    건협·전북대학교, 캄보디아로 보건의료사업단 파견